문서자료

문서자료 상세
제목 코로나19 최일선 공무원 “방역물품 부족”

2020-02-27 Read : 240

평택지역지부

공노총 안전대책 요구 주기적 발생 감염병 대책도 준비해야

 

공무원 노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활동을 하는 이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공노총은 26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현장 최일선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공무원 노동자의 안전과 노고를 소홀히 여기지 말아 달라”며 “방역물품 부족으로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코로나19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하자 지방자치단체들은 방역에 중점을 둔 행정체계로 속속 개편하고 있다. 보건소 공무원들만으로는 의심증상을 호소하는 민원인에게 대응하거나 소독 등 방역활동을 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경북도는 구·군청 행정직 공무원들을 순번제로 현장에 투입하고 있다.

공노총 관계자는 “혈액 수급난이 발생하자 공무원들이 단체로 헌혈에 동참하는 등 외부에 알려지지 않는 다양한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해 공무원 노동자들은 매일같이 사투를 하며 온몸으로 국민 안전을 책임지고 있지만 이들이 사용할 방역물품이 부족하다는 문제제기를 조합원들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노총은 코로나19 이후 감염병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공노총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신종인플루엔자에 이어 코로나19까지 감염병이 주기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감염병 대응에 대한 체계적인 기반을 마련하고 사후대책까지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

이전글 한국노총, ‘코로나19’ 현장 피해 조사 나서
다음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현황과 과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