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자료

문서자료 상세
제목 한국노총, ‘코로나19’ 현장 피해 조사 나서

2020-02-28 Read : 236

평택지역지부

“실태조사 결과 바탕으로 적극적인 대책 마련 촉구할 것”

 

 

한국노총이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현장의 피해 조사에 나섰다.

 

한국노총은 2월 25일(화) 오후 한국노총 산하 25개 회원조합에 『‘코로나19’ 현장 실태조사 협조 요청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내 소속 단위노조의 실태를 조사하여 3월 5일(목)까지 보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국노총은 공문에서 “전 세계 및 우리나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지속되면서 경제사회에 미치는 파장이 크고, 노동현장에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한국노총은 ‘코로나19’로 인한 현장 실태를 조사하여 대응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장 실태조사 항목은 ‘코로나19’로 인한 영향, 조업 단축 여부, 휴업 여부, 휴업수당 수준, 휴직 여부, 감원 여부, 임금체불 여부, 임금삭감 여부, 재택근무 시행 여부, 안전조치 종류, 정부에 바라는 요구사항 등 11개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 13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재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된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단체장, 대기업 회장들이 가진 긴급 간담회에서 재계가 건의한 적극적인 행정감사 면제, 금융대출 지원, 세금 유예와 감면 등 16개 건의사항을 모두 수용하기로 했다.

 

반면, ‘코로나19’로 생명․안전, 임금 및 노동조건 등에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노동자들에 대해서는 노동계의 의견을 묻기는커녕 지원 대책 역시 전무한 수준이다.

 

이에 한국노총은 현장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청와대, 정부 및 국회에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한국노총 #코로나19 #실태조사

 

출처 - 노동과희망

이전글 고용유지조치에 대한 특별 지원 기간 고시(고용노동부)
다음글 코로나19 최일선 공무원 “방역물품 부족”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