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 Community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상세
    제목 새내기 노무사 80% 이상 “2대 지침 부적절”

    2016-01-26 Read : 605

    평택지역지부

    새내기 노무사 80% 이상 “2대 지침 부적절”

    수습노무사 모임 설문조사 결과 … “근기법 형해화, 사용자에 상시 해고권·근로개악권 부여”

     

     

    지난해 공인노무사 시험에 합격한 수습노무사들의 80% 이상은 지난 2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공정인사·취업규칙 변경 지침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습노무사들의 모임인 ‘노동자의 벗’은 지난해 11월 제24회 공인노무사 시험에 최종 합격하고 이달부터 한국공인노무사회에서 연수를 받고 있는 235명 중 182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한 ‘고용노동부 2대 행정지침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노동부가 공정인사 지침을 통해 업무능력 부진을 통상해고 사유로 명시한 것에 대해 수습노무사들의 34.1%는 “매우 부적절하다”, 49.5%는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부적절한 이유에 대해서는 “근로기준법상 해고제한 법리가 형해화됐다”는 응답이 30.7%로 가장 많았다.

    “사용자에게 상시 해고권을 부여했다”는 답변은 28.1%, “법적 구속력 없는 행정지침으로 새로운 제도를 창설했다”는 대답은 24.1%였다.

    노동부의 취업규칙 변경 지침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9.6%가 “매우 부적절하다”(49.5%) 또는 “부적절하다”(40.1%)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34.9%의 수습노무사들이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시 노조 또는 근로자 동의를 거치도록 한 근로기준법 제49조를 형해화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24.6%는 “사용자에게 일방적 근로개악권을 부여했다”고 답했다.

    “우리 현실에 맞지 않는 일본 법리를 맹목적으로 차용했다”는 응답은 11.7%였다.

    노동자 벗 운영팀장을 맡고 있는 김유경 노무사는 “양대 지침이 근기법의 근간을 훼손하고 고용불안을 극대화해 현장 혼란만 가중시킬 것이라는 수습노무사들의 인식이 반영된 조사 결과”라고 말했다.

     

     

     

    이전글 양대 지침의 나라는 춥다
    다음글 대통령의 서명운동 참여 찬반 논란
    목록보기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