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 Community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상세
    제목 서울관악노동지청, 노조 청원 수용 … “선거로 뽑지 않은 근로자위원”

    2021-04-05 Read : 110

    평택지역지부

    깜깜이 근로자대표의혹 코웨이 근로감독

     

    선거로 뽑지 않은 근로자대표를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 참석시켜 노동관계법 위반 의혹이 일었던 코웨이가 근로감독을 받게 됐다.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조는 지난달 고용노동부에 접수한 근로감독 청원서 답변을 4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관악지청은 노조의 청원서를 검토한 결과 근로감독이 필요하다고 판단돼 근로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노조 코웨이지부, CL지부와 코디·코닥지부는 지난달 22일 코웨이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근로자참여 및 협력증진에 관한 법률(근로자참여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혐의로 특별근로감독 요청했다.<본지 2021323일자 6근로자위원이 다음 회의에는 사용자위원으로 변신기사 참조>

     

    노조는 노사협의회·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 참석하는 근로자위원이나 근로자대표는 선출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안전보건관리규정과 안전보건교육에 관한 내용을 정하는 기구들이 적법하게 운영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코웨이측 관계자는 최근 두 차례에 걸친 회사 매각·CS닥터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미비점을 확인했다각 직군 구성원 의견을 대변하는 전사 노사협의회를 구성하도록 선제적이고 합법적인 개선안을 실행 중이라고 답한 바 있다.

     

    한편 코웨이는 지난해 10월 방문판매 서비스 노동자인 코디·코닥을 노조법상 노동자로 인정한 중앙노동위원회 판정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진행 중이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이전글 ILO 핵심협약 비준서 기탁에 대한 한국노총 논평
    다음글 “유성기업 어용노조 설립무효” 대법원 노조파괴 수단으로 복수노조 활용에 ‘제동‘
    목록보기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